꽃샘빗발 속의 달맞이 길

 

 

꽃샘빗발 갠 해운대백사장의 아침

 

 

어둠이 내려앉은 해운대모래사장에 밀려드는

하얀파도가 몰아쉬는 거친 숨결에  맘 쓰다 

스멀스멀 잠 든 밤,

밤 새워 바다는 울었던지

아침은 꽃샘비에 숨어 차창을 기웃댔다

 

해운대첫밤이

그렇게 나를 다독거리는데

젖어보자고, 꽃샘비 맞으며

나도 시들해진 청춘의 꿈이라도 꿔보자고

백사장에 발자국 남기며 서성댔다

싸하다

꽃샘비도 차갑고, 파도소리 묻혀 온 바닷바람도 세차다

달맞이 길로 피신하기로 했다

 

숲은 언제나 내편이었다

글고 거긴 남녘의 온기가 동토를 밀처 낸

봄의 정령들이 웅성댈 거였다

젤 먼저

꽃샘비로 밤새 몸 씻은 팔손이가

반들반들한 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한다

그 많은 사람들 중에 용케 나를~

몇 개월만인데 눈썰미 하나 매섭다

하기야 놈은 사시사철 독야청청 아닌가

무서운 놈이다

 

아니, 나무들은 누구 하나 허투로 그냥

서 있는 놈은 없다

살아남기 위해 몸뚱이 훼훼 틀면서

몇 백년을

햇님과 바람과 빗발과 연애질 하며

꼿꼿이 지 자릴 지킨다

글면서 모두를 보듬는다

촤상층공사가 한참인 엘시티

사방오리나무의 꽃술

꽃샘빗발 흩뿌리는 해운대백사장 방풍림

 

산수유 흐드러진 문텐로드

달맞이 길 쉼터에서 조망한 청사포 앞바다

문텐로드 카페거리

 

 

해월정입구

탱탱 여물어가는 팔손이 꽃방

장산폭포

재선충무덤

장산 옥녀봉  앞의 청사포일대

노간주나무의 봄 앓이

때죽나무의 사랑(연리지}

회양목의 춘몽

버들강아지

목련

홍매화

아쿠아리움 광장의 갈매기와 비들기의 혼숙

 

 

Posted by peppuppy(깡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