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파랑새

 

 

봉화정에 섰습니다

철 잃은 태풍끝자락에 산야는 그리

청명해질 수가 있나봅니다

파란하늘호수로 구름이 여행을 가고

부신 갈 햇살이 전선에서 물구나무를 섭니다

금강변 갈대들이 도리질치는 통에

싸한 바람이 산잔등을 기어올라

감나무에 앉아 가을재촉을 합니다

 

-금강 건너에 신성리갈대밭-

 

가을 옷 갈아입던 단풍 한 잎이 바람에 올라타

여행길에 나서는 넘 춥지도,

덥지도 않는 청량한 오후 문득

파랑새를 찾아 떠나는 나무꾼남매의 여정이 생각납니다

<추억의 나라에서 사자(死者)와 즐거움을 나누고,

밤의 궁전에서 재화(災禍)의 현상을 목도하고,

에서 자연의 공포를 체험하며,

행복의 궁전에서 물질적 행복은

왠지 허무함을 떨치질 못합니다

 

-함라능선 위 전선에서 갈햇살이 춤추고-

 

치르치르와 미치르는 마침내

파랑새는 마음속에 살고 있음을 깨닫지요

미래의 나라에서 만난 아이들과의 꿈에서

그 비둘기가 파랗게 보이는 것을 알게 됩니다

가난해도 웃는 얼굴이 아름다운 것을,

불행하다고 느끼는 순간은 누군가의 삶과

비교할 때 피어나는 마음의 추위란 것을 깨닫지요

 

-단풍은 가실을 남기고 파랑샐 찾는 여행길에?-

 

지금 나의 파랑새도

푸른 하늘호수로 빨려드는 구름 속에,

붉게 가을 물들이고 바람타고 떠나는 단풍이파리에,

전선에 매달려 곡예를 하는 갈 햇살에 있나 싶습니다

 

-하늘호수로 숨는 구름여행, 좌측에 미륵산이 황금들녘을 넘보고-

 

~! 좋다,

~! 편안하다,

느낌이 곧 파랑새라고

벨기에 극작가 모리스 메테를링크는 말하나 싶군요

함라산정에서 나의 파랑새를 맞습니다

2016. 10. 09

 

-싸한 금강물바람이 산잔등을 ~-

'사색 ~ 그 알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걷기의 행복  (0) 2017.06.08
  (0) 2016.11.21
나의 파랑새  (0) 2016.10.10
능소화  (0) 2016.08.12
기다림  (0) 2016.08.03
상고대  (0) 2016.03.11
Posted by peppuppy(깡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