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안산 덕산계곡의 피서유감

 

 

장수골 덕산계곡은 장안산(1237m) 높은 준령이 빚은 깊은 협곡으로 방화동계곡과 자웅을 겨룬다. 백두대간 자락인 장안산은 1986년 군립공원으로 지정됐다. 26군데의 계곡을 껴안고 윗용소와 아랫용소 등 7개의 소와 지소반석 등 수많은 기암괴석에 약수터 5곳을 안고 있다.

 

 

서북쪽으로 금강, 서남쪽으로 섬진강, 동남쪽으로 낙동강의 분수령을 이루는 분기점이기도 하다그래서 산촌 수분리(水分里) 마실 어느 집 지붕에 내린 빗방울이 앞쪽으로 굴러 떨어지면 섬진강물이 되고, 뒤쪽으로 떨어져 흐르면 금강물이 된다.

 

 

 장안산에는 여름피서나기 좋은 곳들이 많다. 방화동가족휴가촌은 장수 최고의 피서지 명소로 꼽히는 곳으로 해발 500m가 넘는 고지대에 있고, 상류에 덕산계곡과 울창한 숲을 끼고 있다.

 

 

깊고 긴 골짝 숲을 흐르는 물굽이들이 창조하는 물의 몸살과 소곤거림은 금세 우리들을 일상으로부터 탈출케 한다. 그 끝없을 물의 뒤척임이 포말로 이어지고 그들의 하얀 속살에 속절없이 빠져들라치면 수직바윌 곤두박질 천둥을 친다.

 

그 놀란 물살이 깊은 용소를 만들고 나무와 하늘과 구름과 바람까지 품 안는다. 그렇게 한 악장을 끝낸 물길은 수초와 바위를 어루며 흐르는데 물길가장자리 양쪽의 산책로 또한 물굽이만큼만 요동쳐 이 산길은 트레킹 코스로 그만이다.

 

 

계곡을 따라 짙은 녹음터널 속을 걷는 조붓한 자연생태 길은 힐링로드의 전형이라. 징검다리를 사뿐이 걸으며 물길위를 나르는 듯한 정취도 쏠쏠하고, 가파르고 옹색한 지형에는 나무 데크를 깔아 누구라도 산책하기 좋다.

 

 

양편의 수변길엔 생태관찰 체험길 등 방화폭포 앞 방화동가족휴양촌단지까지 4km남짓 이어졌다그 가족휴영단지 옆의 자연휴양림에는 산림문화휴양관이 있고, 산막이 형태의 숲 속의 집 등이 동화속의 그림 같다.

 

가족휴양소

주차장에서 2.5km쯤의 하류에 윗용소와 아랫용소가 있는데 아랫용소는 영화 남부군에서 이현상 휘하의 빨치산 부대가 순창회문산에서 빠져나온 전북도당대원들과 합류 500여명이 1년 만에 처음으로 옷을 벗고 목욕하는 장면을 촬영한 곳이다.

 

아랫용소

바위골을 내달리는 물살이 급살 맞아 깊고 시퍼런 용소는 땀에 찌든 빨치산장정들 백여 명씩을 품느라 하루 종일 죽을 맛 이였을 테다. 너무 푸르러 무서운 용소는 누가 쉽게 접근하지 못했는데 빨치산한테 올케 봉변 당한 하루였으리라.

 

윗용소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건 사람이고 사람 중에서도 젤 무서운 사람은 6.25때 빨치산이라고 어른들은 치떨었었다. 깊고 물살 쌘 아랫용소는 바윗골을 곤두박질하는 포말과 굉음을 관조하는 것만으로도 더윌 잊게 하고, 잔잔하고 야트막한 윗용소에선 물놀이하는 가족피서객들의 요람이다.

 

 

두 용소가 휘돌며 요새처럼 서있는 팔각정은 출입금지라인이 설치됐는데 설명 없이 방치하여 폐허가 되가나싶어 안타까웠다.

또 하나 볼썽사나운 건 주차장 아래 골짝 물길 양편의 상가상인들 중에 간이평상과 노래방반주기와 확성기까지 대여하여  음주소란의 난장판을 이루고 있단 점이다. 조용하고 깨끗해야 할 청정계곡이 고성방가로 아수라장이 되도록 방치할 것인지? 한심스러웠다.

 

팔각정

음주, 가무, 방가는 유흥업소에서 맘껏 해야함은 지극히 상식이다. 청정과 고요가 생명인 자연숲을 지켜야 할 상인들이 방탕을 조장해서 얼마나 치부하고 더는 상업을 유지해 갈 수 있을까?  무질서하고 퇴폐한 자연을 누가 다시 찾아 올것인가?  그게 나만의 기우이길 빌어본다.                              2015. 08. 08

 

 

     

 

 

 

 

 

 

 

 

 

 

 

 

 

아랫용소

 

 

 

 

 

 

 

 

 

 

빗살만 뿌리는 방화폭포

 

Posted by peppuppy(깡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