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

갈맷길 - 해운대 삼포길 & 문텐 로드

갈맷길 - 해운대 삼포길 & 문텐 로드

낙엽을 밟으면서 소슬바람에 옷깃을 여미는 낭만을 즐길 겨를도 없이 한파가 서울의 만추를 덮치던 날 울`부부는 부산을 향했다. 서울서 세 시간쯤 달려 온 부산의 하늘은 서울하늘 그대로인데 체감온도는 극명한 차이가 있다. 부산이 피서(避暑)`피한(避寒)처로 각광받을 만하고 특히 해운대는 젊은이들한테 인기가 좋은 곳이란 걸 백사장은 실증한다.

새벽녘 백사장에 모인 단체관광객들, 바다가 갈라지면 코로나팬데믹 엑소더스라도 할 테세?

해운대백사장은 겨울답지 않게 온화하여 산책객이 많은데 해질녘부턴 일루미네이션의 불꽃백사장과 고층빌딩의 불야성으로 젊음이 넘친다. 오늘 새벽에 울`부부는 미포선착장의 새벽어시장을 찾았다. 생선찌개거릴 살참이었는데 마땅한 생선이 없고, 횟감활어는 비싸 그냥 돌아섰다.

미포항포구

근데 백사장산책객과 조깅족들이 좀 많아 놀랐다. 더더욱 기이한 장면은 100명쯤 되는 중년의 단체관광객들이 쓰나미 일 듯 몰려다니고 있었다. 위드코로나는 코로나팬데믹 엑소더스인가? 검푸른 수평선을 붉게 물들이던 여명은 불덩이를 밀어 올려 바다를 뜨겁게 일렁이는 거였다.

해돋이

오늘 울`부부는 해운대 삼포(三浦,미포-청사포-구사포)길과 문탠로드를 밟고 갈맷길에 들어서 송정까지 트레킹하기로 했다. 불타는 단풍은 아니어도 수북이 쌓인 낙엽을 밟으면서 이소(離巢)하는 갈색이파리들이 푸른 해원을 향해 비행하는 만추의 서정을 만끽하러 말이다. 덥도 않고 춥지도 않은 부산의 날씨는 트레킹하기 딱일 것 같았다.

문탠로드에서 조망한 해운대앞 바다. 동백섬 뒤로 마린시티
부산아쿠아리움 입구에서 본 숙소-하버타운 오피스텔
일출 직전의 해운대백사장
▲미포항 어구의 새벽 반짝 어시장. 우린 여기서 찌개거리 생선을 구한다. 낙지와 소라사촌?▼
근해에 어망을 쳐놓고 새벽에 건져오는 생선은 싱싱한 활어다. 좀 비싼 편
▲동틀녘의 해운대. 좌측에 동백섬이~▼
바닷가에서 일출장면을 찍으려는 찍사들의 모습 또한 멋진 프레임이 된다
여명에 잠깨는 LCT위용
부산아쿠아리움 앞 백사장, 뒤로 웨스턴조선호텔과 동백섬이 보인다
방풍림속에서 본 LCT
문탠로드의 벽화
▲문탠로드의 숲길. 소나무, 후박나무, 사스레피 같은 사철나무가 주종을 이루고 팔손이와 털머우는 지금 꽃 피우고 열매 맺느라 바쁘단다▼
▲울울빽빽한 늘푸른 숲속을 헤집는 삼포갈맷길은 이국적인 풍정을 선물한다▼
해월정
해월정에서 조망한 남`동해바다는 기장미역 양식장이기도 하다. 맑은 날은 대마도가 갸웃댄다
▲문탠로드의 만추▼
청사포 다릿돌전망대
청사포-송정해수욕장의 갈맷길은 옛 해안초병들의 대 간첩선 방어용 벙커 사이를 잇는 루트와 병행한다
구사포해안. 앞 바다는 미역양식장으로 유명하다
구사포구에서 조망한 송정시가지
청사포 다릿돌전망대. 원형으로 연장키 위해 바다에 구조물을 설치 공사 중이다. 돈도 많은가 보다
▲청사포의 300여살 먹은 소나무. 보호수여선지 아주 튼실하다. 얼마나 멋진지 고개 아프도록 쳐다봤다. 까치가 둥지를 틀고 주인행세를 한다. ▼
옛 동해남부선을 관광용 레일바이크로 환골탈퇴시켜 오늘도 만석이었다. 단선의 열차는 중간 교차지점에서 썸씽한다
스카이 캡슐, 4인용으로 커플들 한테 인기다
▲꽃다발아취 사이로 다가서는 LCT, 부산의 랜드마크가 됐다▼
웨스턴 조선에서 본 해운대백사장의 밤풍경
푸른 바다를 형상화한 일루미네이션
▲해운대의 밤풍경. LCT 세 쌍동이 건물이 돋보인다 ▼
▲LCT의 낮과 밤 풍광▼
LCT야경
▲동백섬 해안 덱 산책길, 동백섬 출렁다리▼
인어상
동백섬등대
▲누리마루APEC하우스와 광안대교(뒤). 밤풍경이 화사하다▼
동백공원 입구  정자와 시계탑
▲마린시티 마천루 숲의 데칼코마니▼
▲마린시티▼
APEC하우스 앞 남해, 멀리 오륙도가 보인다
▲동백공원입구▼
동백꽃 숲길
▲마린시티 앞 밤바다 낚시족들의 밤낚시▼
동백공원을 한 바퀴 도는 오부능선 오솔길
동백공원에 촘촘히 들어찬 소나무들 위용은 감탄과 경외감이 절로 솟는다
티파니21선착장 앞의 카페
개량동백꽃숲
동백공원 해운정
티파니21선착장(중앙 3층건물) 앞의 밤풍경
동백공원의 최치원동상, 고운선생은 금강산에서 하산 해인사를 찾아가던 중 동백섬에 반해 이곳에 가부좌를 틀었다
동백섬에서 조망한 광안대교
동백섬은 소나무, 동백나무, 후박나무(좌), 아왜나무(우)가 울창한 숲을 이룬다. 아왜나무는 불에 강한 늘푸른 나무다. 수분이 많아 불 붙으면 부글부글 물기를 뿜어내어 불이 더 이상 붙지를 못한단다. 팥알 같은 빨간 열매가 송이채 열어 관상수로도 사랑받는다.

'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복궁 & 창경궁의 설경 1  (0) 2022.01.20
창덕궁후원의 서설  (1) 2022.01.12
갈맷길 - 해운대 삼포길 & 문텐 로드  (0) 2021.11.27
2021, 창경궁의 단풍  (0) 2021.11.12
낙성대의 작은 거인 강감찬장군  (0) 2021.11.08
곤지암 화담숲 단풍산책  (0) 2021.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