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푸른 빛

 

모시배로 싸서 짜낸 마음

점선으로 묶어 앉힌

노송 한 그루

시원한 솔바람으로

쉼터를 만들고

때론

솔바람 속 그대숨결은

연연풍(戀戀風)로망을 안겨주는

단 한 그루일 소나무,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합죽선(合竹扇)

 

Posted by peppuppy(깡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