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바이러스를 묻혀 온 나비그림

<아름다운 추억 세 번째>

남창(南窓)이 밝기도 전 새벽부터 매미들의 합창이 극성이었다. 며칠간 오락가락한 장맛비를 거두게 했다는 코러스인성 싶었는데, 장맛비가 물러간 화창한 오후에 나비 다섯 마리가 울`집에 날아들었다. 그 나비들은 지네들의 밀원인 들국화와 등나무꽃까지 동반이소(離巢)시켰다.

<아름다운 추억 아홉 번째>

인보(仁甫)화백이 혼신을 다해 그린 <아름다운 추억>이란 화폭 두 점이 울`집에 둥지를 틀었다. 그림은 단순히 둥지를 튼 게 아니라 거실에서 식구들 중 누군가가 무료하다싶으면 산뜻한 얘기추억창고를 열어 기분전환을 해 줄 것이다.

그림에 문외한인 울`집에 <아름다운 추억> 두 점이 둥지를 튼 건 우연이 아니다. 인사동 한국미술관에서 <한중일 국제아트페어전시회>가  2019.07.24.(수)~07.30(화)까지 열리고, 초대작가에 인보화백이 있단 소식을 접한 게 스무날 전쯤이었으니 장고께나 한 셈이다. 

둘째네A 거실복도를 유영하는 나비들

동향(同鄕)의 또래지인으로 어쩌다가 접하는 인터넷상의 인기척이 질긴 끄나풀이 되어 인보가 한국화에 일가견을 이룬 명화백이 됐음을 인지하고는 있었다. 해도 여태껏 나는 선뜻 그 전시회를 찾아가진 안했다. 박수라도 쳤어야 함인데 몸은 늘 비켜선 채였다.

말로만 듣던 전시횔 이번에 찾을 용기를 낸 건 때맞춰 둘째가 아파트를 구입이사를 하여 한국화 한 점을 붙박아주고 싶어서였다. 근디 인보화백이 선물하다시피 덥석 그림을 안겨줘 나를 기쁘게 하고, 그 그림을 품은 둘째가 엄청 감동하여 식구 모두가 뿌듯함에 파묻혔으니 이런 행복이 있을 손가!

국내외의 초청을 받아 얼굴 내미느라 엄청 바쁠 인보화백의 그림은 명화(名畵)이기에 앞서, 내가 눈 감을 때까지 그림제목<아름다운 추억>그대로 흐뭇한 기쁨을 뿜어주는 바이러스가 될 것이다. 멋진 선택에 신선한 선물이라.

저녁식사 후식

울`집안에서 항상 날개짓하고 있을 나비는 화백의 영혼이라. 인보화백을 또래지인으로 품고 산다는 것만으로도 행운인데 그의 분신이 춤을 춘다!  내내 건강하여 많은 지인들에게 기쁨바이러스를 뿜어주길 기원해 본다. 2019. 07. 29

한중일 국제아트페어 입구, 인사동 한국미술관
인보화백초대작 부스
둘째가 <아름다운 추억>소장기념으로 마련한 저녀식사자리
중식당 입구의 소나무분재
전시장에서의 어느 화백의 작품 '고목'

 

Posted by peppuppy(깡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