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2017

 

 

 

 

나의 오늘이

내 삶의 전부가 아니라서 자위한다

지지부진한 하루가 다소 못마땅해도

다시 되돌릴 수 없는 일상의 모습으로

추억할 생각에 생은 아름답다 

 

 

 

"동그라미 그리려다 무심코 그린 얼굴

내 마음따라 피어나던 하얀 그때 꿈을

풀잎에 연 이슬처럼 빛나던 눈동자

동그랗게 동그랗게 멤돌다 가는 얼굴"

 

'사색 ~ 그 알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  (0) 2018.08.17
그리움을~  (0) 2018.06.08
아듀! 2017  (0) 2018.01.01
밤바다  (0) 2017.09.01
반 토막도 안 남은 삶의 행복  (0) 2017.07.02
걷기의 행복  (0) 2017.06.08
Posted by peppuppy(깡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