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 동행

 

젤 고운 빛깔로

물들던 어느 날

서 다가선 그댄

내 안에 똬리 틀어

소중히 품어 아낀

마음, 설레임이여

 

젤 무덥고 고적했던

상하의 여정길

스콜처럼 적신 밀어들

아! 달포간

이쁘게 수 놓았던

그 멈출 수 없을 동행

 

한 두번 올까말까

눈 감을 때까지

 

 

 

 

 

'사색 ~ 그 알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고대  (0) 2016.03.11
그리움은 포용을 먹고 산다  (0) 2016.03.04
맘 동행  (0) 2016.02.07
알밤  (0) 2015.09.04
한 여름날의 정자  (0) 2015.08.17
아름다운 주검  (0) 2015.02.07
Posted by peppuppy(깡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