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게

 

함박눈이 창밖에서 나비가 됩니다

나목에 살포시 내려앉아 긴 여정을 여밀 텐데

바람 한절이 앙탈부립니다

바람 탄 나비들이 노크를 하네요

실내가 그리웠나 봅니다

달라붙다 죄다 산화합니다

짠해 얼른 창을 열자

실내가 터질 만큼 밀려드네요

 허나 무간나락인 것을~

 

아차! 싶어 창을 닫습니다

나비는 바람을 타 누리에 나붓댈 때

새싹의 이불이 된다네요

함박눈이 새록새록 말합니다

하나를 버리면 다시 새것이 온단 걸~

눈 춤 속에서 새로움을 기약하고프네요

눈 춤 속으로 달려갑니다

 

 

 

 

  

카르페디엠

 

 금년겨울 들어 젤 춥고 눈 많이 내린 날입니다

영하십도를 넘나드는 캠퍼스를 찾은 그댄 늘 뇌였지요

오늘이 가장 젊은 날이다라고

오늘보다 젊었던 어제는 되돌릴 수 없고

내일의 나는 오늘보단 더 늙을 불확실인걸요

가능성과 할 수 있음은 바로 지금입니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키팅선생이 한 말

"카르페디엠"이 생각나네요

시간이 있을 때 현재를 즐겨라, 라고 역설하죠

우린 언젠가는 죽는다  살아있는 이 시간이 얼마나 중요하나

나중에 후회해 봤자다  인생을 독특하게 살 권리는 네 몫이다

카르페디엠!

 

눈꽃 캠퍼스에 발자국 남기며 우연스레 들른 카페

카르페디엠에서의 뜨거운 커피 한 잔속에

수놓았던 가장 젊은 시간들

생의 행복은 누가 가져다주는 게 아니다 

나의 용기와 의지에 달렸다는

키팅선생의 열강이 떠오릅니다

카르페티엠!

 

 

 

 

 

 

 

봉원사청설모

 

봉원사 청설모가 겨울나물 오릅니다

낙엽 밟는 내 발자국소리에 피신하는 거지요

옷 벗은 산에서 겨울잠을 안자는 놈들은

이때가 가장 시련의 순간일 텝니다

한파에 간당간당한 목숨 건 놈들도 쫌 있음

봄이 오고 짝짓기도 할 수 있단

본능적인 기대에 모진겨울을 버틸 테지요

 

눈치코치 기민해야 겨울 산을 누비고

맹수의 후각도

맹금류의 시선을 피해

숨겨뒀던 도토릴 찾아 겨울을 나겠지요

봄을 맞아야 꼬리털을 새워 흔들며

생의 전부인

새끼를 빈 까치집에서일망정 칠 수 있지요

그 반지르르한 탐스런 꼬리

먹물 찍어 주검을 남기는 청설모가

봉원사 옷 벗은 나목에서 나를 봅니다

 

 

 

 

 

차선의 삶

 

 노량진수산시장입니다 

치어에서 튼실한 성어가 되기까지

깊고 넓은 바다를 누비며

꿈의 엑스터시를 향하다

어부에게 빼앗긴 로망! 녀석은

꿈 대신 맛깔난 반찬으로 죽음을 맞습니다

게 녀석의 차선의 생이란 걸

밥상의 전신보시란 걸-

 

우리의 생이란 것도 못다 피운 꿈 대신

누군가를 기쁘게 할 찬거리로

차선의 삶을 살 수도 있겠지요

식탁에 올라 가정의 행복한 반찬의 삶

차선을 그려보는 수산시장입니다

~!

수산시장 좌판에 번쩍번쩍하는 생선이 부럽습니다

문득 “1 Save 9 ”란 말이 떠오릅니다

 

 

 

 

이스트코스트 파크에서

 

이스트코스트 바이클 코스는 죽기 전에 가봐야 할 곳,

'버킷 리스트'에 오를 만한 멋진 곳입니다

그대가 금강하구갈대숲 바이클 제안을 안했담

자전걸 타면서 낭만적인 그림을 그리진 안했을 텝니다

커플들이 2인용자전걸 같이 페달 밟으며 지나갈 때,

그 커플이 인도양바닷바람에 머리칼 흩날리며

초록 숲 터널을 질주하는 모습에

난 우두커니 서서 그댈 생각했었지요

 

오늘이 생에 가장 젊은 날이라던

어느 날  뜬금없이 자전거얘길 꺼내기 전까진

미처 상상도 못한 동경이었습니다

그니까 이스트코스트 파크에서

상상의 지평에 날개를 달게 해

감미로운 해풍에 나를 띄울 수 있었지요

 

 

 

 

 

 

 

 

 

'사랑하는 사람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기치 못한 흐뭇한 밤  (0) 2016.10.14
허허한 한가위의 이별연습을~?  (0) 2016.09.16
겨울에 띄우는 연서  (1) 2016.01.25
엄마 죽어 줘?  (1) 2015.07.10
어느 팔순부부의 애틋한 별거  (0) 2015.05.21
인생4기를 행복하게~  (0) 2015.02.18
Posted by peppuppy(깡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