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소식

사색 ~ 그 알갱이 2021. 2. 13. 21:51

봄소식 

개구리알

봄기운에 화들짝 잠 깬

개구리가 웅덩이에 산란하자

도롱뇽도 알 낳느라 밤을 샜다

 

그놈들 밤 지새는 신음소리에

살얼음 녹은 웅덩이 말간 물속

내려앉은 까치둥지에서 꺅꺅 울어대는

까치부부

나뭇가지 물고와 집수리 한창이다

 

봄바람 한 자락이 웅덩일 한 바퀴 돌며

나비 한 마리 등 태워 내려놓았다

나비 날갯짓에 봄이 춤을 춘다

연두 싹이 수면위로 주둥일 내밀고

  2021. 02. 13

       - 안산초록숲길 살얼음 낀 웅덩이에 개구리와 도농룡이 산란을 했다. 다음 주 초엔 다시 추워진다는데 놈들이 무사할까 걱정이 된다. 아내와 한참을 들여다보고 있는데 꺅꺅꺅 까치 우는소리가 다정하다. 겨울에 망가진 둥지수리 하느라 까치커풀이 나뭇가지 물어와  집수리에 부산하다.  빨리 집수리 끝내야 짝짖기 할 테니 오죽 바쁘겠능가!  웅덩이 속의 까치울음 파장이 바람을 일으키고, 바람등 탄 나비 한 마리가 둠벙가 돌멩이에 내려앉아 날개짓 한다. 봄바람이 나비 날개짓에 춤을 추기 시작했다. - 

  

도롱뇽알
나비이름은? 오늘 오후 봄바람을 일으키고 있었다
안산초록숲길의 메타쉐콰이어 숲속의 웅덩이

'사색 ~ 그 알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소식  (0) 2021.02.13
겨울눈물  (0) 2019.03.08
인생  (0) 2018.08.17
그리움을~  (0) 2018.06.08
아듀! 2017  (0) 2018.01.01
밤바다  (0) 2017.09.01
Posted by peppuppy(깡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