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추석단상

 

무악고개의 추석전야

3여 년만에 집에서 맞는 추석이다. 코로나19펜더믹 세상이 아니라면 아마 울`내외와 둘째커플은 호주 어딘가에서 추석아침을 맞고 있을 테다. 그 동안 울식구들의 핵가족화로 명절을 해외여행으로 때우곤 했는데 금년 추석도 별반 다를 게 없어 씁쓸하다. 닉이 출장차 귀국하여 부산에 있지만 큰애는 싱가폴에서, 막내네는 5년만에 귀국(9/25일)했지만 코로나19의 해외입국자 2주동안의 격리생활 탓에 부산과 춘천에서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   

추석차례상

이래저래 울 식구들은 코로나19탓에 여섯군데서 추석을 맞고 있음이라. 다만 차례상을 차려놓고 울`내외와 둘째커플이 재배를 올리며 음복을 했다는 걸로 금년 추석은 해외여행보단 의미가 깊었다고 자위했다. 아내가 지극정성껏 차린 차례상 앞에서 생전의 부모님을 추억한다. 글면서 울`애들이 머잖아 울`내외까지 추억할 차례상일 수 있단 생각을 해봤다. 그래 허례의식이라기 보단 아름다운전통으로 전수하기 위해서도 가족이 차례상 앞에 모이는 걸 권장해야 함이다. 

외양보단 영양과 청결이 물씬 밴 울집왕만두

추석 담`담날은 울`내외와 둘째커플이 만두빚느라 하루를 부산떨며 화기애애한 하루가 됐다. 여차하면 울집은 만두빚는 잔치(?)를 벌리곤 하는데 추석명절엔 필수코스다. 밀가루반죽은 내 전담이고, 갖은 양념의 만두소는 아내 담당이다. 그렇게 1차 공정이 마무리되어 본격적인 만두빚기는 온 식구의 손길에서 태생, 펄펄 끓는 물에 몇 차례나 삶아낸다. 막 삶아 낸 뜨거운 만두를 후후 불면서 즉석에서 먹는 맛은 형언키 어렵다. 온 식구들이 공감하는 맛과 뜨건 애정의 호흡은 가족애의 꽃피움이 된다.     

3kg포대밀가루를 몽땅 빚으니 양이 상당하다. 왕만두가 안고 있는 영양가 높은 소를 씹는 맛 또한 일품이다. 식구들이 몇 봉지씩 나눠 나중에 기름에 튀겨 간식으로 먹는 맛은 어쩌고~! 일거리가 좀 많아 번거롭고 귀찮기는 하지만 식구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오손도손 빚어지는 과정의 담소와 은근한 맛의 공유는 어떤 무얼로 대신할 수 없는 소중한 사랑이다. 그 알뜰한 사랑의 손길과 애정을 공유하고파서 우린 만두빚기를 즐겨한다. 대대로 이어지는 울집의 전통이 됐음 좋겠다.   

오전10시 코스트코 개장 전의 모습

추석 전날의 어느 대형매장의 개시직전의 풍정이다. 10시 10분전인데 입장객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국거리와 만두용다진고기 구입차 찾았던 울`내왼 개장하자마자 콩나물시루인파 된 매장에서 10여 분만에 빠져나왔다. 마스크를 썼다지만 운신하기 힘든 매장의 인파속에 코로나19바이러스공포는 떨칠 수가 없었던 것이다. 연회비3만5천원인 이 매장이 이토록 인기가 있는 건 철저한 품질보증일 것이다. 오래 전 캐나다에 근무중인 우리외교관 한 분이 칼럼에서 기업체에서 세계시장 개척하느라 온갖 고생하느니 코스트코에 납품하는 길을 뚫으면 될 거란 고언을 했었다. 코스트코는 세계유력국가에 입점한 매장에서 세계공인한 신뢰할 만한 상품만을 비싸지 않은 가격으로 공급한다는 사실에서였다. 코스트코의 상품은 믿고 사는 최상품이다.      

신간, 산행에세이<숲길의 기쁨을 좇는 행복>

 

Posted by peppuppy(깡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